여고생 셀카 몸매비율 셀카 몰래카메라야한동영상천국 색시카페


여고생 셀카 몸매비율 셀카 몰래카메라야한동영상천국 색시카페



“남강을 따라 흘러가는 유등이 강물을 거슬러 올라갈 수 없듯이 남강유등축제도 모태인 개천예술제를 벗어날 수 없다”
지역의 일부 예술인들은 전국 종합문화예술제의 효시이자 한국 예술의 태동을 알린 개천예술제를 지난 7년간 주최해오던 진주문화예술재단이 진주남강유등축제 발전에 매진하기 위해 최근 주최·주관을 반납하는 해프닝을 연출했다고 지적했다.

  1. 섹시몽 2 소스and섹스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미녀는?루베이
  2. 여탕사진모음 xpoko69 레이싱걸사진이미지
  3. 몸매좋은연예인 번개알바 야한펌프질이야기


이처럼 유등축제가 국제적인 행사로 자리매김하면서 진주문화예술재단은 넘어서는 안될 선을 넘어 왔다는 지적이다.



지역 예술인들은 진주문화예술재단이 본래의 설립 목적에 따라 개천예술제의 재단으로 돌아와 개천예술제를 중심으로 유등축제를 발전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화계 일각에서는 “시민, 예술인들이 모은 돈으로 만들어진 재단이 본분을 잊은 채 이제와서 조강지처를 버리듯이 유등축제를 위해 개천예술제를 내놓겠다는 것 자체에 문제가 있다”면서 “유등축제는 재단이 아닌 별도의 유등축제위원회를 구성, 운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종합문화예술제의 효시로서 유등문화라는 또 하나의 예술을 승화시키기도 한 개천예술제에서 부대행사였던 남강유등축제가 지난 8년전 특화된 행사로 분리 개최되면서 문화관광부 지정 최우수 축제로 성장했다. 여고생 셀카 몸매비율 셀카 몰래카메라야한동영상천국 색시카페


한 원로 문화예술인은 “개천예술제와 유등축제는 상생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 돼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며 먼저 진주문화예술재단의 명칭부터 개천예술재단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고생 셀카 몸매비율 셀카 몰래카메라야한동영상천국 색시카페
그는 1981년 제31회 개천예술제 당시 부족했던 행사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진주의 예술인들이 개천예술재단을 설립·운영해 오던 것을 지난 2000년 50회째부터 진주문화예술재단으로 명칭 변경, 이 때문에 행사 기금을 마련하고 운영해야 할 재단이 행사를 기획하면서 지금의 남강유등축제가 분리, 개천예술제의 발전을 어렵게 만들었다는 것이다. 여고생 셀카 몸매비율 셀카 몰래카메라야한동영상천국 색시카페

“남강유등축제가 국가 최우수 축제로 지정된 것에 분명 재단의 공이 크지만 그렇다고 해서 재단을 설립하고 행사를 운영해왔던 예술인들의 노고와 함께 개천예술제를 등한시해서는 안된다”며 그는 “이제라도 재단으로서 본분을 찾아 다양한 기업들과 국내외 유명 출향인사를 재단에 모셔오는 등, 기획이 아닌 기금을 모으기 위해 힘써야 할 때”라고 말했다. 여고생 셀카 몸매비율 셀카 몰래카메라야한동영상천국 색시카페

이에 진주문화예술재단 서영수 실장은 “10여년전 개천예술제 발전기획 위원회를 구성해 발전방안에 대해 2년 가까이 연구한 결과,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 국내 문화예술제에서 살아남기 위해 더 이상 ‘백화점’식 축제는 안된다고 판단해 대대적인 개혁에 나섰다”고 전했다. 여고생 셀카 몸매비율 셀카 몰래카메라야한동영상천국 색시카페

그는 “그러나 예술제의 각종 행사에 개혁 의지가 부족, 격변하는 시대에 맞춰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해 고심한 끝에 진주남강유등축제를 특화시키게 됐다”며 “이후 유등축제는 2년 연속 국가 최우수축제로 선정됨으로써 세계로 나아가는 관광 진주의 면모를 굳건히 하게 됐는데 이제와서 다시 개천예술제의 부대행사로 돌아가는 것은 현실적으로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진주문화예술재단’으로 명칭을 변경한 것에 대해 그는 “개천예술제를 넘어 진주 문화예술 전반에 걸쳐 재단의 역할을 포괄적으로 넓히기 위한 것”이라며 ‘진주’라는 명칭은 지역 정체성을 위해 필연적으로 붙일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그는 “개천예술제는 예술인들이 노력해 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줄 것이고, 유등축제는 유등축제대로 2년 연속 국가지정 최우수 축제를 넘어 세계적인 축제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한다면 서로 상생하는 때론 경쟁적인 발전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양분화에 대한 우려를 일축했다.

끝으로 그는 “축제나 행사를 기획하는 것은 하루아침에 되는 것이 아니다”며 “동생을 잘 키워 형님을 도와주는 것인데 동생이 많이 컸다고 형님이 동생의 발목을 잡아서는 안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화계 일각에서는 재단이 제자리를 잡는 것뿐만 아니라 개천예술제가 기존의 고정관념을 벗어나 세계적인 문화축제로 성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순수예술 외에 대기업을 유치해 우리나라의 최첨단 과학을 소개하는 전시를 마련하고, 개천예술제의 발전을 위해 심사위원을 저명한 인사들로 구성하는 등 개천예술제도 지역에만 국한되지 않고 문호를 전국적으로, 전 세계적으로 개방해야 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시민 김모(39.진주시 상평동)씨는 “내년에 개천예술제와 유등축제 기간이 분리될 수도 있다는 소문까지 들리는데 지금 당장은 어렵더라도 두 축제가 하나 된 모습으로 성장, 지방 축제의 태동을 알린 문화도시 진주의 위상을 바로 잡아주길 바란다”고 기대했다.